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Home | 전체글 | Notice : 언론유감 : 세상사 : 일상사 : 펌글 : 블로그관련 | Tags : Location : MediaLog : KeyLog : GuestBook Aie 7, ff 3,맑은 고딕체 최적화 ◑

다시 티스토리로 이사왔습니다. (2009.11.30)
사이트 업데이트 중단(2009.4.14)
맑은 고딕체 적용하는 방법
검색으로 들어왔는데 글이 엄따???
rss

Creative Commons License
Creative Commons License

2012.05.04 04:57

잡님이 말씀하셨다. "기차표 물러라고하며 술 한 잔 더 먹자고 하는 넘 하나 없다(존나 섭섭하다)."

내가 대답했다. "성님, 지가 7박8일 동안 도를 닦다가(술만 처묵처묵하다가) 이제 2박3일 정도 휴식을 취했을 뿐이라서, 오늘은 걍 넘어 갑시다. 지송함다."

잡님이 말씀하신다. "와이프는 머라 안하나?"

난 대답한다. "도 닦는 기간에는 둘 다 암말도 안하고 지냅니다."

잡느님이 말씀하신다. "그럼, 니가 도를 닦는게 아니라 니 와이프가 도인이네."

***

아내와 데이트를 했다. 5월 2일.

 

<벙커원> 지하. 테이블 없는 의자에 앉을 수는 없다.

 

왼쪽편에는 테이블 있는 의자들이 있으나 빈자리 없음.

결국 1층으로 다시 올라와 맨 구석쟁이에 앉다.

 

 

※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임.

아내와 담소를 나누다가 세종문화회관으로 옮김. 노무현 서거 3주기 추모 전시회.

 

 

아내의 뒷모습. 살짝 눈물이 나더라고 함.

 

 

 

△Top